Home > 뉴스 > 시황정보
제 목 07:03 (국제금속) 금 선물 하락…무역전쟁 우려에 달러 강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7-12 08:36:17
조회수 80
첨부파일

금 선물이 11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미국이 중국 상품 2000억달러어치에 대해 추가 관세 부과를 예고함에 따라 달러가 강세를 나타내 달러 표시 금 선물 가격에 부담을 줬다. 미국 정부가 결국은 중국과 절충안을 모색할 것이라는 기대감은 사라졌다.


금 선물가격은 전장보다 11달러(0.9%) 내린 1244.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다만 금 현물가격은 뉴욕장 후반 0.9% 상승한 1243.57달러에 거래됐다. 장 초반에는 1242.55달러까지 내려 8일래 최저치를 나타낸 후 반등했다.


전날 미국은 중국산 제품 6,031개 품목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 계획을 내놨다. 식품 수백개 품목을 비롯해 담배, 화학제품, 석탄, 철강, 알루미늄 등이 목록에 포함됐다. 추가 관세 부과는 2개월의 검토 기간을 거친 뒤 9월부터 발효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직후 중국의 위안화 대비 미 달러는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호주 달러도 타격을 입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지수는 0.7% 상승한 94.77을 나타냈다. 달러는 강세 시 금값을 짓누른다.


하이 리지 퓨처스의 데이비드 메저 이사는 "금은 전반적인 원자재 가격 하락과 달러 강세로 인해 압박을 받았다"고 말했다.


무역전쟁 우려로 인해 글로벌 증시는 하락했고, 비철금속 가격은 1년 만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은 가격은 1.4% 하락한 온스당 15.82달러를 기록했다. 백금은 1.4% 하락한 온스당 830.60달러에 장을 마쳤다. 장중에는 두 금속이 모두 지난 3일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팔라듐은 0.2% 하락한 939.50달러에 장을 마쳤다. 장중에는 2주래 최저치인 931.40달러에 거래됐다.


 
 
목록
이전글 07:09 (국제금속) 금, 소폭 상승…달러 랠리 주춤...
다음글 07:08 (국제금속) 금, 하락…달러 강세에 하방 압...